Search
📡

IT 트렌드 리서치

"문서 위·변조 걱정 끝" 삼성SDS, 블록체인 서비스 출시
삼성SDS가 문서 위조 등을 방지하는 블록체인 서비스를 선보였다. [삼성SDS 제공] [헤럴드경제=정태일 기자] 삼성SDS가 블록체인 기술로 문서 위·변조 문제를 해결해 주는 '페이퍼리스'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8일 밝혔다. '페이퍼리스'는 계약서, 동의서, 증명서 등 위·변조가 우려되는 각종 문서를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안전하게 관리해주는 서비스다.
2021.07.08 삼성SDS는 별도의 서버에 대용량 문서 또는 민감한 개인정보 등의 데이터를 암호화해 저장하고, 해당 문서나 데이터에 대한 해시값만 블록체인에 기록하는 오프체인 기술을 적용했다. 삼성SDS DT플랫폼추진단장은 페이퍼리스 서비스를 시작으로 신원인증, 결제 등 다양한 클라우드 기반의 블록체인 서비스를 통해 고객에게 새로운 가치를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테슬라 개발 DNN신경망, "레이더 센서보다 100배 낫다"...신뢰 확보 가능할까
테슬라의 안드레아 카르파티(Andrej Karpathy) AI·자율주행 연구개발 책임 수석이 자사 딥러닝 시스템에 대해 "레이더 센서보다 100배 이상 뛰어난 수준에 도달했다"고 밝혔다. 카르파티 수석은 지난달 온라인으로 개최된 CVPR2021(국제 컴퓨터 비전 및 패턴인식 학술대회)에 참석해 테슬라가 새로 출하하는 차량에 센서를 탑재하지 않는 이유에 관해 설명했다.◆ "일반 컴퓨터 비전 시스템이 센서보다 더 효율적"심층신경망(DNN)은 자율주행 기술 스택을 구성하는 주요 요소다.
2021.07.06 라이다를 사용할 경우 환경을 미리 매핑한 후 고해상도 지도를 만들고 도로 위 모든 차선과 차선 연결 방법, 신호 등을 삽입해야한다. 그러나 이렇게 자율주행차가 다닐 모든 장소를 정밀하게 지도화하기란 매우 어려운 일이다. 이 같은 이유로 테슬라는 자사 자율주행 시스템 제작 시 라이다를 탑재하지 않았다. 대신 8개의 카메라와 신경망 처리로 이루어진 ‘테슬라 비전을 탑재하여 오토파일럿과 완전자율주행 기능을 대신할 것이라고 테슬라는 발표했다.
같이 탈래요? 영화 같은 '메타버스'
경제면을 유심히 살펴본 분이라면 '메타버스(metaverse)' 라는 단어를 본 적이 있을 겁니다. 가상, 초원을 의미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인 메타버스는 '현실과 비현실이 공존하는 3차원 가상세계' 를 의미하는데요. 자세한 설명에 앞서 예시를 먼저 살펴볼까요? 가까운 미래에는 자동차 정비 시간이 절반으로 줄어들 것입니다. 그 비밀은 '시각'에 있습니다. 지난해, 마이크로소프트는 혼합현실(MR) 헤드셋 '홀로렌즈 2'를 출시했습니다.
2021.06.10 기존의 가상현실이 단순 시각 체험 수준에 그쳤다면 메타버스는 현실의 거울 세계로써 실재감 넘치는 경험을 제공합니다. '만도'는 게임 엔진 개발사 '유니티'와 함께 가상현실을 기반으로 한 자율주행 개발 환경을 구축하고 있습니다. 파나소닉은 올해 초 열린 CES 2021에서 증강현실 기술을 갖춘 AR HUD 시스템을 공개했습니다. AR HUD 시스템은 차량 앞 유리 전체에 사용자 인터페이스 기반의 정보를 표시합니다.
Wi-Fi 신호를 전기로 변환 성공..."스핀트로닉스 원리 이용" - IT News
Wi-Fi(와이파이)로 이용되고 있는 2.4 GHz대의 전자파를 스핀트로닉스(Spintronics) 원리로 효율적으로 송수신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특히 이 기술은 전자파를 직류전압 신호로도 변환해 LED를 발광시키는 데도 성공했다. 도호쿠대학교(Tohoku University) 전기통신연구소와 싱가포르국립대학(National University of Singapore)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2021.5.19 Wi-Fi(와이파이)로 이용되고 있는 2.4 GHz대의 전자파를 스핀트로닉스(Spintronics) 원리로 효율적으로 송수신하는 기술이 개발됐다. 특히 이 기술은 전자파를 직류전압 신호로도 변환해 LED를 발광시키는 데도 성공했다.Wi-Fi는 세상 곳곳에서 이용한다. 이는 곧 2.4GHz대 전파가 사방에서 존재한다는 얘기다. 이는 Wi-Fi 전자신호를 전력으로 바꿀 수 있다면 스마트폰을 포함해 휴대나 착용이 가능한 전자통신기기 사용에 획기적인 전환점을 가져올 수 있다.
현대차·기아, 모빌리티 총괄 'TaaS본부' 신설...본부장에 송창현 | 연합뉴스
모빌리티 전략 수립·사업화 등 총괄...모빌리티 생태계 조성에 역할 기대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기자 = 현대차·기아는 글로벌 모빌리티 서비스 전략 수립에서 기획·개발·운영까지 모빌리티 기능을 총괄하는 'TaaS본부'를 신설하고, 본부장에 송창현 사장을 임명한다고 16일 밝혔다. TaaS(Transportation as a Service·서비스로서의 교통)는 차량 또는 이동 수단을 서비스의 형태로 제공하는 LaaS(Logistics as a Service)와 MaaS(Mobility as a Service)의 상위 개념으로, 포괄적인 수송 서비스를 의미한다.
2021.04.16 TaaS(Transportation as a Service)는 차량 또는 이동 수단을 서비스의 형태로 제공하는 LaaS(Logistics as a Service)와MaaS(Mobility as a Service)의 상위 개념으로, 포괄적인 수송 서비스를 의미한다. 현대차·기아는 송 사장의 경험과 노하우를 기반으로 전통적인 자동차 산업의 프레임에서 벗어나 보다 혁신적으로 모빌리티 사업을 추진해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기업'으로의 전환을 가속한다는 계획이다.
전기자동차 6분 만에 90 %까지 충전 - IT News
전기자동차를 6분이면 90%를 충전하고, 오래 가는 배터리 소재를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포항공과대학(포스텍) 신소재공학과 강병우 교수, 통합과정 김민경 씨 연구팀은 성균관대 에너지과학과 윤원섭 교수팀이 공동으로 이차전지 전극 물질에서 충·방전할 때, 입자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2020.10.19 느린 충전 시간과 낮은 출력은 여전히 전기차가 넘어야 할 장벽이다. 지금까지 이차전지에서 빠른 충·방전을 위해 전극 물질의 입자 크기를 줄이는 방법이 이용돼왔다. 하지만 입자 크기를 줄이게 되면 이차전지의 부피 에너지 밀도가 줄어드는 단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입자 크기를 줄이지 않고도, 충·방전 상변이 과정에 중간상을 형성시키면 고에너지 밀도의 손실 없이도 빠른 충·방전을 통해 고출력을 낼 수 있을 뿐 아니라 오래 가는 이차전지를 개발할 수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VR로 세포 내부를 걸어 다니며 분석 - IT News
3차원 세포 안을 걸어 다니며 개별 세포를 분석할 수 있는 가상현실 소프트웨어가 개발됐다. 이는 생물학의 근본적인 문제를 이해하고 질병에 대한 새로운 치료법을 개발하는 데 사용될 수 있다. 케임브리지대학 과학자들과 3D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2020.10.13 2014년 노벨화학상을 수상한 초고해상 형광 현미경은 나노 차원을 관찰할 수 있어 가장 미세한 분자 내의 세포들을 연구할 수 있다. 하지만 문제는 이 데이터를 3차원으로 시각화하고 분석할 수 있는 방법이 부족하다는 것이었다. 생물학은 3D로 발생하지만, 지금까지는 2D 컴퓨터 화면이기 때문에 데이터를 직관적이고 몰입적인 방식으로 상호작용하는 것이 어려웠다.
페인트처럼 칠해서 태양전지 만든다 - IT News
국내 연구진이 페인트처럼 칠해서 만들 수 있는 태양전지 기술을 개발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광전하이브리드연구센터 손해정 박사팀은태양전지 원료의 용액을 코팅 후 고체화되는 속도를 제어하는 방법으로 고효율 용액공정 유기태양전지의 대면적화에 성공했다. 연구팀은 용액 공정상에서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2020.9.13 태양전지 소재를 페인트처럼 만들어 건물이나 자동차 등 원하는 공간에 칠하는 방식으로 쉽게 만들고, 전기를 자급자족하게 할 수 있다면 세계 에너지 빈곤층에 저가의 친환경에너지 공급이 가능해질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도심 건물에 태양광 설치를 위한 공간 활용이 쉬워지고, 이상적으로는 필요시에 페인트를 덧바르는 형태로 태양전지 패널을 유지 보수할 수 있다.
AI 선수가 실제 같은 가상 테니스 경기 재현 - IT News
실제 선수를 모방한 인공지능(AI) 선수가 놀라울 정도로 현실적인 가상 테니스 경기를 펼쳐냈다. 스탠포드대학 연구팀은 사람처럼 사실적인 테니스 경기를 만들어내는 인공지능 기반 선수인 'Vid2Player'를 만들어냈다. 연구 결과(논문명: Vid2Player: Controllable Video Sprites이 콘텐츠는 사이트 회원 전용입니다. 기존의 사용자라면 로그인 하세요.
2020.8.4 기존 사람을 묘사한 게임은 사실적으로 보이도록 하기 위해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어간다. 하지만 이 새로운 접근법은 처음부터 사람처럼 보이는 캐릭터를 만드는 대신 실제 사람들 영상 기반 캐릭터인 스프라이트(Sprite, 컴퓨터의 화면 표시에서 겹쳐서 합성을 하는 기능)를 사용한다. 연구팀은 실제 테니스 선수들이 경기하는 영상을 사용해 AI 시스템을 훈련시켰다. 때문에 스프라이트 동작은 실제로 실제 선수의 가장 가능성이 높은 동작을 모방한다. 예를 들어, 로저 페더러와 라파엘 나달 경기를 운영할 때 두 선수 모두 실제 움직임과 실제로 할 수 있는 샷을 모두 보여줄 수 있다.
현대차 '2025 전략'
전기화 자율주행 강화 + 모빌리티 서비스 Hyundai Motor to Invest 61Trillion Won by 2025 현대차 '2025 전략' 전기화 자율주행 강화 + 모빌리티 서비스 현 대자동차가 자동차 산업 변화에 대응하고 미래 모빌리티 산업을 주도하기 위한 중장기 혁신 계획 '2025 전략'을 공개했다. 현대자동차는 12월 초 여의도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CEO 인베스터 데이'를 개최하고 2025 전략과 중장기 3대 핵심 재무 목표를 밝혔다.
2020.1.12 현대자동차 고객을 중심으로, 자동차와 정비, 관리, 금융, 보험, 충전 등 주요 서비스를 함께 결합해 제공하는 사업 모델을 추진하는 한편, 향후 현대자동차 주도의 플랫폼을 통해 고객군과 수익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 지능형 모빌리티 ‘제품 + 서비스’ 사업을 유기적으로 관리할 수 있는 ‘통합 모빌리티 플랫폼’을 구축해 차량 내·외부 및 다양한 고객 접점에서 발생하는 대규모 데이터를 확보하고 이를 분석해 파트너사와 함께 고객에게 최적화된 서비스를 선보일 예정이다.
2019 CES - 닛산, 'Invisible-to-Visible'기술 발표
닛산은 CES 2019 닛산 부스에서 현실(Real)과 가상(Virtual) 세계를 융합하여 운전자에게 '보이지 않는 것을 시각화'함으로써 궁극적인 커넥티드 카 체험을 구현하는 미래 기술 'Invisible-to-Visible (I2V)'를 발표한다고 밝혔다. 'I2V'는 차량 내외부 센서가 수집한 정보와 클라우드 상의 데이터를 통합해 자동차 주변 상황을 파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동차 전방 상황을 예측하거나 건물 뒤편, 커브구간의 상황을 보여 주는 것도 가능하다.
2019.1.4 I2V는 차량 내외부 센서가 수집한 정보와 클라우드 상의 데이터를 통합해 자동차 주변 상황을 파악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자동차 전방 상황을 예측하거나 건물 뒤편, 커브구간의 상황을 보여 주는 것도 가능하다. 운전의 즐거움을 향상시키기 위해 차 안에 아바타가 나타나, 사람과 쌍방향 커뮤니케이션을 하는 것처럼 운전을 도와 주기도 한다.
TOP